IBM, 클라우드용 차세대 7나노 프로세서 ‘POWER10’ 발표

IBM이 클라우드용 차세대 7nm 프로세서 'POWER10'을 발표했다. 

POWER10은 7nm 공정으로 기존 14nm 공정 POWER9 보다 인공지능(AI) 성능이 20배나 높일 수 있는 전용 모듈 등을 탑재했다. 

8월 16일(현지시각)부터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반도체 칩 컨퍼런스 ‘핫칩 32(Hot Chips 32)’에 참석한 IBM은 17일(현지시각) 자사 최초 7nm 공정 삼성제 서버용 CPU ‘POWER10’을 발표했다.

IBM 파워10 웨이퍼 [출처: IBM]

발표에 따르면, POWER10은 프로세서 에너지 효율, 워크로드 용량, 컨테이너 밀도 부분에서 전작 POWER9 보다 최대 3배 가까이 향상됐다. 또한 메모리 인셉션(Memory Inception)이라는 새로운 기술도 도입됐다. 이렇게 되면 여러 개 POWER10이 페타바이트 크기 메모리를 공유할수 있게돼 대용량 메모리를 필요로 하는 대규모 AI 모델 가동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임베디드 하드웨어 모듈인 ‘행렬 연산 가속기(Matrix Match Accelerator)’를 탑재, 이전 모델과 비교해 FP32(단 정밀도 부동 소수점), BFloat16(16비트 부동 소수점), INT8(8비트 정수) 연산에서 각각 10배, 15배, 그리고 20배 빠른 AI 추론을 할 수 있다.

보안 부문에서도 소프트웨어가 아니라 하드웨어인 ‘투명한 메모리 암호화(Transparent Memory Encryption)’ 기능을 통해  엔드 투 엔드 보안을 제공한다. 특히 이전 모델 대비 4배 많은 수의 AES 암호화 엔진으로 현재 암호화 표준은 물론 ‘양자 내성 암호(Quantum safe cryptography)’ 및 ‘완전 동형 암호(Fully Homomorphic Cryptography)’ 등 미래 예상되는 암호화 표준까지 지원 가능하다. 

또한, 최근 컨테이너 밀도 증가로 인해 새롭게 생겨난 보안 문제 해결을 위해 하드웨어 기반 컨테이너 보호 및 격리 기능을 IBM 파워10 펌웨어와 공동 최적화된 형태로 제공한다. 따라서 컨테이너 1개가 공격을 받더라도, 같은 가상 머신(VM)에 있는 나머지 컨테이너들이 공격 영향을 받지 않는다. 

IBM 파워10 칩 모듈 [출처: IBM]

IBM은 “컨테이너화 소프트웨어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업계 표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에 최적화된 POWER10이 하드웨어 기반 대용량화 및 컨테이너 보안 강화를 인프라 수준에서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메모리 인셉션으로 하이퍼 스케일러와 같은 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용자들 또한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5년간 수백 건의 특허 기술을 적용해 설계된 IBM 파워10 프로세서는 IBM 첫 상용 7nm 공정 모델이다. 특히 IBM은 십여 년 이상 삼성전자와 연구 개발 분야에서 협력해오고 있다.

2021년 하반기에 정식 출시 예정인 IBM 파워10 기반 서버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미래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삼성전자가 IBM 파워10 프로세서 생산을 맡게 됨에 따라 업계를 선도하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제조 기술과 IBM의 CPU 설계 역량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김한비 기자 i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