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네이버앱 ‘모바일 운전면허’도 연내 서비스

패스 모바일운전 면허확인서비스. [출처: SK텔레콤]

카카오톡과 네이버앱을 활용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임시 허가를 3일 획득했다. 카카오와 네이버 양사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스마트폰에 설치된 카카오톡과 네이버앱에 운전면허증 정보를 안전하게 저장해 모바일로 소지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용자들은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오프라인 신원 확인과 운전면허 자격 증명 등 일상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본인확인 과정을 거치고 전자서명을 위한 인증서를 생성한 뒤 운전면허증을 등록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실물 운전면허증 촬영으로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을 통해 신분증 진위 확인 과정을 거친다. 

한편 지난 6월 이통 3사도 패스앱을 통한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 임시허가를 받아 서비스를 출시해 가입자 100만 명을 넘어섰다.

김한비 기자 itnews@